::: 예음교회 :::



 
 문자 한 통, "가족의 마음으로"

 김정용

 2021-10-02 오후 2:43:00  339

 

 

〔가족의 마음으로〕

한 주간 평안하셨습니까?
10월을 맞이하는 한 주가 편안하지만은 않았습니다.
급한 수술을 하셔야 했던 교우들도 계셨고, 주님의 부름을 받은 교우도 계셨습니다.
고마운 분들, 귀한 분들이 당하는 아픔과 슬픔이 가슴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런데 저만 그렇진 않았습니다.
서로를 염려하며 기도하고 배려하는 마음이 교우들 간에 날줄과 씨줄처럼 오고 갑니다.

‘가족’이라는 단어를 되뇌었습니다.
‘주 안에서 이렇게 가족이구나!’
여러분들과 한 가족이어서 고마운 한 주였습니다.
가족의 마음으로 내일 뵙겠습니다.

김정용 목사 올림

 

  
 
     

 

73 1 4
73 문자 한 통, "그리스도를 기다리며"...     김정용 2021-12-18 274 63
72 문자 한 통, "성도로 살기"     김정용 2021-12-11 281 64
71 문자 한 통, "대강절 둘째 주간에"...     김정용 2021-12-04 284 62
70 문자 한 통, "터무니없는 하나님"...     김정용 2021-11-27 293 69
69 문자 한 통, "사랑 안에 거하는 자"...     김정용 2021-11-13 307 74
68 문자 한 통, "졍겨운 그리움" (11월 6일 문...     김정용 2021-11-13 307 68
67 문자 한 통, "종교개혁주일"     김정용 2021-10-30 326 73
66 문자 한 통, "가을의 여유"     김정용 2021-10-23 353 73
65 문자 한 통, "10월 한파 맞이하기"...     김정용 2021-10-16 337 77
64 문자 한 통, "별 것 아닌 선의"     김정용 2021-10-09 335 77
문자 한 통, "가족의 마음으로"     김정용 2021-10-02 340 73
62 문자 한 통, "한가위 둥근 달처럼"...     김정용 2021-09-18 340 74
61 문자 한 통, "가을을 입은 주보"     김정용 2021-09-11 372 77
60 문자 한 통, "가을맞이"     김정용 2021-09-04 377 72
59 문자 한 통, "미라클"     김정용 2021-08-28 347 72
58 문자 한 통, "출발"     김정용 2021-08-21 350 74
57 문자 한 통, "긴 기다림, 의연한 마음"...     김정용 2021-08-14 337 84
56 문자 한 통, "감추었던 만나"     김정용 2021-08-07 335 81
55 문자 한 통, "엄지 척!"     김정용 2021-07-31 338 83
54 문자 한 통, "여름사랑"     김정용 2021-07-24 339 80
     
 1 [2][3][4]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