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예음교회 :::



 
 문자 한 통, "엄지 척!"

 김정용

 2021-07-31 오후 2:27:00  48

 

 

〔엄지 척!〕

샬롬! 평안하셨습니까?
바다 건너에서 들려오는 올림픽 소식에 잠시나마 무더위를 잊습니다.

엄지 척!
경기에서 패했지만 상대의 승리를 인정하며 엄지손가락을 내미는 선수들이 있습니다.
상대방의 승리를 더욱 값지게 만드는 넓은 도량입니다.
쏟은 땀과 눈물의 참의미를 아는 사람이기에 가능한 일입니다.
승패를 떠나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그런 사람이 되고 싶고, 그런 사람과 부대끼고 싶습니다.
우리 예음교회가 그런 가족이라 믿습니다.
내일도 우리를 응원하시는 예수 그리스도에게 함께 나아갑시다.

엄지척! 저도 여러분을 응원합니다.

김정용 목사 올림

 

  
 
     

 

66 1 4
66 문자 한 통, "가을의 여유"     김정용 2021-10-23 2 0
65 문자 한 통, "10월 한파 맞이하기"...     김정용 2021-10-16 25 11
64 문자 한 통, "별 것 아닌 선의"     김정용 2021-10-09 43 14
63 문자 한 통, "가족의 마음으로"     김정용 2021-10-02 41 9
62 문자 한 통, "한가위 둥근 달처럼"...     김정용 2021-09-18 40 8
61 문자 한 통, "가을을 입은 주보"     김정용 2021-09-11 46 8
60 문자 한 통, "가을맞이"     김정용 2021-09-04 40 7
59 문자 한 통, "미라클"     김정용 2021-08-28 51 14
58 문자 한 통, "출발"     김정용 2021-08-21 52 11
57 문자 한 통, "긴 기다림, 의연한 마음"...     김정용 2021-08-14 53 18
56 문자 한 통, "감추었던 만나"     김정용 2021-08-07 45 18
문자 한 통, "엄지 척!"     김정용 2021-07-31 49 20
54 문자 한 통, "여름사랑"     김정용 2021-07-24 59 21
53 문자 한 통, "하늘 한 번 보셨나요?" (7월 ...     김정용 2021-07-24 57 19
52 문자 한 통, "성전에 올라가는 노래" (7월 1...     김정용 2021-07-24 56 18
51 문자 한 통, "성령의 단비" (7월 3일)...     김정용 2021-07-24 80 19
50 문자 한 통, "바이러스의 시대" (6월 26일)...     김정용 2021-07-24 53 20
49 문자 한 통, "부모라는 이름"     김정용 2021-06-19 71 23
48 오늘도 행복 '조심히 와!' (6월 13일 문자)...     김정용 2021-06-19 67 21
47 문자 한 통, "비 내린 날의 감상"...     김정용 2021-06-05 117 56
     
 1 [2][3][4]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