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예음교회 :::



 
 문자 한 통, "사랑하니까"

 김정용

 2021-02-06 오후 2:17:00  551

 

 

전화기 너머로 이번 명절에는 만나지 말자는 어머니의 말씀이 들립니다.
여러 손님이 드나드는 식당을 운영하시니, 만나지 않는 것이 아들 가족을 위하는 길이라 판단하신 게지요.
사랑하니까 감수하는 아쉬움입니다.

저도 강대상 앞에 설 때면 마스크를 매만지며 벗을까 말까 고민합니다.
표정을 보지 못하면 전달력도 약해지니까요.
설교자로서 죄송하지만 아쉬움을 삼키며 마스크를 더 단단히 붙입니다.
예배당에 앉아계신 교우들을 위한 나름의 판단입니다.
아울러 교우들의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사랑하니까 할 수 있는 것들이 참 많습니다.
내일도 사랑 안에서 뵙겠습니다.

 

  
 
     

 

73 2 4
53 성탄의 길목에서     김정용 2016-12-03 23342 1542
52 라오디게아 교회 - 풍요 속의 빈곤     관리자 2020-03-01 1069 514
51 고난주간 묵상 ①     관리자 2020-04-09 1068 568
50 누가 두루마리의 인을 뗄 것인가?     관리자 2020-03-01 1038 478
49 두아디라 교회 - 너희에게 있는 것을 굳게 잡으라...     관리자 2020-03-01 1030 467
48 내 교회를 세우라     관리자 2020-03-01 1029 485
47 복덩이 인생     관리자 2020-03-01 1028 503
46 사데 교회 - 그분이 갑자기 오신다면     관리자 2020-03-01 1013 488
45 빌라델비아 교회 - 작은 능력이 보인 거인의 풍모...     관리자 2020-03-01 1003 503
44 보좌에 앉으신 이를 보라     관리자 2020-03-01 991 501
43 고난주간 묵상 ④     관리자 2020-04-09 989 480
42 고난주간 묵상 ②     관리자 2020-04-09 971 471
41 고난주간 묵상 ③     관리자 2020-04-09 969 465
문자 한 통, "사랑하니까"     김정용 2021-02-06 552 210
39 문자 한 통, "오늘도 행복"     김정용 2021-01-30 543 206
38 문자 한 통, "실로암"     김정용 2021-03-06 503 193
37 문자 한 통, "복된 성도, 복된 교회"...     김정용 2021-03-13 500 165
36 문자 한 통, "어서와, 봄"     김정용 2021-02-27 498 192
35 문자 한 통, "내 교회를 세우라"     김정용 2021-03-20 485 156
34 문자 한 통, "정서진"     김정용 2021-03-27 480 159
     
[1] 2 [3][4]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