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예음교회 :::



 
 지금 해야 할 일

 김정용

 2014-11-14 오후 7:47:00  32767

 

 

지금 해야 할 일

각자의 사정으로 금요일 저녁 모임인 하이델베르크요리문답반을 휴강하고서, 금요기도회 전인 지금 잠깐의 여유를 갖습니다. 생각 속에 떠오르는 분들은 종일 직장에서 근무한 후 피곤한 몸을 이끌고 모임에 참여하시는 교우들입니다. 그들이 새삼 고맙고 귀하게 느껴집니다. 좋은 분들에게 주님의 더 좋은 것을 나누어 주어야겠다는 다짐도, 내가 가진 것 많지 않으나 선배들의 귀한 가르침을 잘 배워 전달해야 겠다는 다짐도 마음 속에서 솟습니다.

최근 읽고 있는 리처드 백스터의 ‘참목자상’의 몇 구절들이 떠오릅니다. 신학생 시절에도 의미있게 읽었지만, 다시 섬김에 필요한 관점들을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 목차만으로도 큰 도전을 주는 책이라, 목차의 일부분만이라도 옮겨, 내 호흡을 가다듬고 마음을 가누어 봅니다. 이런 저런 방법으로 길을 찾으려 하기보다, 지금 해야 할 일, 지금 할 수 있는 일에 힘을 다하여 주의 몸을 섬기고 싶습니다.

.......
제3부 목회의 실제 중,
7장 특정 양들에 대한 교리 교육과 가르침의 의무의 이유

1. 이는 죄인을 회심시키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 될 것이다
2. 이는 성도들의 덕을 함양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3. 이는 양들이 우리의 공중 설교를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해줄 것이다
4. 이는 양들과 더 친해지고 그들의 애정을 얻는 데 도움을 줄 것이다
5. 이는 양들의 영적 상태를 더 잘 알고 더 잘 보살피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6. 이는 사람들을 성찬에 참여하도록 하는 일에 도움을 줄 것이다
7. 이는 사람들에게 목회 사역의 본질이 무엇인지 보여 줄 것이다
8. 이는 양들에게 목회자들에 대한 자신의 의무가 무엇인지 알려 줄 것이다
9. 이는 교회 치리자들에게 기독교 사역에 대한 좀더 정확한 관념을 심어 주고 저들로부터 더 많은 도움을 이끌어 낼 것이다
10. 이는 다음 세대의 목회 사역을 훨씬 수월하게 해 줄 것이다
11. 이는 가족의 질서를 높이고, 주일을 좀더 보람있게 보내게 도와줄 것이다
12. 이는 많은 사역자들이 시간을 허비하거나 오용하지 못하게 막아 줄 것이다
13. 이는 우리 자신의 타락을 막고 우리에게 있는 은혜를 행사하는 데 기여할 것이다.
14. 이는 우리 자신과 양들이 헛된 논쟁과 사소한 종교 문제에 휘말리지 않도록 해줄 것이다
.......


 

  
 
     

 

73 1 4
73 예음교우들에게 부탁드리는 글(7월 24일 주보자료를 남겨둡니다)...     김정용 2016-08-27 30503 1611
72 천국은 사랑의 나라입니다     김정용 2016-07-20 31882 1578
71 예배드리는 교우들에게     김정용 2016-09-03 30379 1571
70 땅을 정복하라는 말씀     김정용 2016-06-08 32218 1567
69 성탄의 길목에서     김정용 2016-12-03 23342 1542
68 '믿음 위에 세우는 사랑의 공동체' (2014년 한 ...     김정용 2014-09-06 32767 1217
67 더불어 자라는 그리스도의 몸     김정용 2016-01-10 32767 1127
66 특별새벽기도회를 마치고     김정용 2016-01-10 32767 1047
65 기대하는 2015년 - 한 해의 주안점2     김정용 2015-01-17 32767 1005
64 멀리서 바라보고(예전에 썼던 글을 다시 올립니다)...     김정용 2014-09-06 32767 1003
63 마음지킴     김정용 2015-02-14 32767 989
62 첫 파송선교사를 파송하는 심정     김정용 2015-08-15 32767 973
61 복음을 꽃피우는 그리스도의 사람들(2015년 한 해를 바라보며)...     김정용 2015-01-03 32767 969
60 공룡, 호모사피엔스, 그리고····     김정용 2015-03-28 32767 959
지금 해야 할 일     김정용 2014-11-14 32767 955
58 설교를 듣는 태도     김정용 2015-08-22 32767 953
57 아듀, 2014     김정용 2014-12-27 32767 949
56 기대하는 2015년 - 한 해의 주안점1     김정용 2015-01-10 32767 949
55 온 가족 수련회를 마치며     김정용 2015-08-11 32767 930
54 선교편지를 읽으며     김정용 2015-02-07 32767 922
     
 1 [2][3][4]
   

 
 
bottom